- Print Home > 뇌전증 의료정보 > 뇌전증 환자를 위한 생활정보 > 뇌전증환자에 대한 복지정책

뇌전증 환자에 대한 복지 정책
뇌전증 장애인에 대한 복지 정책은 장애인복지법에 의해서 규정되어 있는데, 핵심적인 내용으로는 장애인 등록, 의료비 지급, 장애수당, 자녀교육비지원, 고용촉진 및 자립생활지원 등으로 다른 장애인들과 유사하게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명시되어 있다.
2003년 7월제2차 장애범주확대에 따라 뇌전증도 장애범주에 포함 되었다.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2011년 12월 장애인 실태조사결과에 의하면, 현재의 장애등록기준에 부합되는 뇌전증 환자의 수는 약8950명으로 전체 등록장애인 2,519,241명중 0.35%에 해당되었다. 이 중, 4급이 64.3%, 2급은 7.4% 정도이다.
 뇌전증장애의 진단 및 장애인 등록 절차
현행 장애인복지법에 의하면, 뇌전증 환자 중 증상 경과가 심한 경우에 국한하여 장애인으로 등록이 가능하다. 또한, 관련법이 개정이 되어 현재는 전문의가 작성한 장애진단서 및 소견서, 그리고 최근 1년간의 진료기록부를 검토하여, 국민연금공단 장애심사센터 (http://www.nps.or.kr)에서 장애등급을 심사하여 결정한다.
장애인 심사 및 등록 절차 (자료출처: http://minwon.nps.or.kr/jsppage/etc/disabledPerson/disabledPerson01_03.jsp)
 뇌전증의 장애 등급
장애인복지법 시행규칙(보건복지부령 제92호, 2011.12.8)에 의하면, 뇌전증의 장애 등급은 2급에서 4급까지 3단계로 구분되어 있으며, 성인과 소아청소년 뇌전증으로 구분하여 심사한다. 2급의 경우에는 다른 장애와 중복될 때에는 1급까지도 등급을 받을 수 있다.